정 치  |  관 광  |   무 역  |   예 술  |   출 판  |   정보산업  |   력사, 풍속  |   우리는 하나

     금수강산      조 선      평양타임스      오늘의 조선      조선의 무역     
Untitled Document
력사개관      |        유적,유물      |        음식문화      |        민속놀이      |        기타풍습      |        력사인물      |       
부식물편 - 포류
  ∘   국류
  ∘   탕류
  ∘   지지개,찌개류
  ∘   김치류
  ∘   나물류
  ∘   무침,랭채류
  ∘   회류
  ∘   젓갈,장아찌류
  ∘   자반류
  ∘   졸임,장과류
  ∘   튀기류
  ∘   볶음류
  ∘   전류
  ∘   찜,곰,쌈류
  ∘   구이류
  ∘   산적류
  ∘    포류
           소고기포
           꿩고기포
           편포
           습편포
           칠보편포
           약포
           산포
           포쌈
           물고기알포
           민어포
           뱅어포
  ∘   편육 및 순대류
  ∘   전골,합성류

우리 나라에서는 일찍부터 포를 만들었는데 삼국시기에는 포가 식생활에 많이 리용되였다.
문헌기록에는 삼국시기때 결혼식에 포가 쓰이였으며 또한 고려시기의 리규보가 읊은 시에도 양포에대한 이야기가 있었다.
《규합총서》,《산림경제》,《부인필지》등 리조시기의 기록들에도 여러가지 포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씌여져있다.
포는 재료에 따라 고기포, 물고기포 등이 있었으며 말리는 방법에 따라 소금뿌려 말린 염포, 양념간장에 버무려 말린 산포, 장포, 편포, 약포 등이 있었다.
포가운데서 가장 고급한것은 소고기나 꿩고기, 낙지, 문어를 말린 것이였다.
물고기포로서는 대구,도미,가재미, 잉어, 초어, 백련어, 가오리, 문어 , 낙지, 오징어, 조기 ,명태, 등으로 만든 포들이 있었다.
이밖에 포의 일종으로서 연어, 송어, 민어 등의 알을 독특한 방법으로 말린것도 있었는데 이것을 어란이라고 하였다.
리조시기에는 함경도, 강원도에서 만든 물고기포가 이름났는데 특히 고등어, 대구, 문어, 연어 등으로 만든 포는 외국에까지 수출되였다.




첫 페 지    |  정치  |  관광  |  무역  |  예술  |  출판  |  정보산업 |  력사, 풍속
우리는 하나  |  련 계   |    페지안내
e-mail : email-us@ kcckp.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