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관 광  |   무 역  |   예 술  |   출 판  |   정보산업  |   력사, 풍속  |   우리는 하나

     금수강산      조 선      평양타임스      오늘의 조선      조선의 무역     
Untitled Document
력사개관      |        유적,유물      |        음식문화      |        민속놀이      |        기타풍습      |        력사인물      |       
부식물편 - 젓갈,장아찌류
  ∘   국류
  ∘   탕류
  ∘   지지개,찌개류
  ∘   김치류
  ∘   나물류
  ∘   무침,랭채류
  ∘   회류
  ∘    젓갈,장아찌류
           명란젓
           창난젓
           멸치젓
           조개젓
           굴젓
           새우젓
           마늘종장아찌
           마늘장아찌
           오이고추장장아찌
           풋고추장아찌
           들깨잎장아찌
           달래장아찌
  ∘   자반류
  ∘   졸임,장과류
  ∘   튀기류
  ∘   볶음류
  ∘   전류
  ∘   찜,곰,쌈류
  ∘   구이류
  ∘   산적류
  ∘   포류
  ∘   편육 및 순대류
  ∘   전골,합성류

장아찌는 예로부터 입맛을 돋구는 반찬의 한 종류로서 늘 상에 오르던 음식이였다.
장아찌에 대한 기록은 고려, 리조시기의 《목은집》,《림원십륙지》,《시의방》,《산림경제》등 여러 문헌들에서 많이 찾아볼수 있다.
우리 인민들이 많이 만들어 먹은 장아찌는 마늘장아찌, 무우장아찌, 오이장아찌, 가지장아찌, 풋고추장아찌, 들깨잎장아찌, 더덕장아찌, 송이장아찌 등이 였다.
제철에 많이 나는 남새나 그 부산물들, 산나물들을 간장, 된장, 고추장에 잠그어 보관하였다가 먹을 때 마다 잘 양념하여 먹었다.
장아찌를 만들 때에는 물기를 뽑기 위하여 음식감들의 특성에 따라 시들시들하게 말리거나 살짝 데치는 등 여러가지 방법으로 가공하기도 하였다.
장아찌가 우리 인민들의 부식물에서 중요한 자리듣 차지하였기때문에 예로부터 집집마다 장을 담글 때에는 미리 장독이나 장단지안에 여러가지 남새와 산나물들을 섞어놓고 장아찌를 만들군 하였다.




첫 페 지    |  정치  |  관광  |  무역  |  예술  |  출판  |  정보산업 |  력사, 풍속
우리는 하나  |  련 계   |    페지안내
e-mail : email-us@ kcckp.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