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관 광  |   무 역  |   예 술  |   출 판  |   정보산업  |   력사, 풍속  |   우리는 하나

     금수강산      조 선      평양타임스      오늘의 조선      조선의 무역     

      조선의 재능있는 창작가 예술인들
     [ 처음 | 이전 | 다음 | 마지막 ]
김원균(1917. 1. 2-2002. 4. 5) 작곡가.
강원도 원산시 상동의 빈농가정에서 출생하였다.
원산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다가 학비난으로 3학년에서 중퇴하고 로동생활을 하였다. 이 시기 음악과 미술을 사랑했으나 일제의 식민지통치사회에서는 자기의 희망을 꽃 피울수가 없었다.
그의 절절한 소원은 김일성주석께서 조국을 광복해주신후에 비로소 실현될수 있었다.
그는 평화적민주건설시기 당기관 및 사회단체와 예술단체들에서 일하면서 음악작품들을 창작하였다.
이 시기 그는 우리 인민의 수천년력사에서 처음으로 맞이하고 높이 모신 주석에 대한 끝 없는 흠모의 정을 안고 불멸의 혁명송가 《김일성장군의 노래》(1946년)를 작곡하였으며 련이어 《애국가》(1947년)를 창작하여 주석께서 창건하신 영광스러운 우리 조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를 온 세상에 선포하는데 기여하였다.     이밖에도 《조선행진곡》(1945년), 《투쟁가》(1946년), 《민주청년행진곡》(1947년), 《강철의 대오는 전진한다》(1950년), 《우리의 최고사령관》(1951년) 등 우수한 작품들을 창작하였다.
김일성주석과 조선로동당의 크나큰 신임에 의하여 그는 주체41(1952)년부터 주체48(1959)년까지 외국에서 음악공부를 하면서 교향시 《향토》를 비롯한 기악작품들과 성악작품들을 창작발표하였다.
그후 국립예술극장 작곡가, 평양음악무용대학 학장, 조선음악가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피바다가극단 총장 겸 조선음악가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비상임), 국제음악리사회 명예위원, 조선민족음악위원회 위원장으로 사업하면서 가요 《빛나라 청봉숙영지》(1960년), 《원쑤의 가슴팍에 불을 지르자》(1964년), 《영광 빛나라 조선로동당》(1980년), 동요 《아버지원수님께 영광드려요》(1966년) 등 수많은 작품들을 창작하였다.
또한 그는 1970년대에 김정일령도자의 정력적인 지도밑에 가극혁명의 력사적위업이 빛나게 수행되던 시기 《피바다》식 혁명가극 창조사업에 공헌하였다.
김일성상》계관인(1972년), 로력영웅(1986년), 인민예술가(1972년)이다.

[ 처음 | 이전 | 다음 | 마지막 ]


첫 페 지    |  정치  |  관광  |  무역  |  예술  |  출판  |  정보산업 |  력사, 풍속
우리는 하나  |  련 계   |    페지안내
e-mail : email-us@ kcckp.net